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8 15:48

  • 뉴스 > 시정/시의회

군포 “두산그룹 첨단연구단지 7월 착공, 허가”

2017년 말 준공 예정, 연 1천억 원 이상 경제 효과 기대

기사입력 2015-05-20 18:1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군포시에 연간 1천억 원 이상의 경제유발 효과를 안겨줄 두산그룹 첨단연구단지가 오는 7월 착공한다.

시는 최근 두산그룹의 중앙연구소,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 등 총 8개 계열사가 입주할 두산 첨단연구단지의 건축을 허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시에 의하면 두산그룹 첨단연구단지는 군포시 당동에 건설되며 2017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지상 9층의 연구동(지상 3층의 부대시설 2개 포함)과 실험동, 지상 2층의 디자인센터 등이 지어질 첨단연구단지에는 1천여 명의 전문 인력이 상주하게 된다.

 

이와 관련 시는 두산그룹의 건축허가 접수 후 3개 외부기관 및 23개 관련 협의를 2주 만에 신속 정확하게 진행했고 앞으로도 관련 공사가 안전을 기본으로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박종훈 건축과장은 “두산그룹 첨단연구단지 건립은 군포를 떠났던 대기업이 다시 돌아와 재투자하는 최초의 모범사례이기에 상징성이 크다”며 “2017년 이후에는 일자리창출, 세수확보 등 경제적·사회적으로 시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가 지속해서 확대되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와 두산그룹은 지난해 4월 말 첨단연구단지 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도시.건축·교통 관계 공무원과 두산그룹 실무자들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협조관계를 유지하며 첨단연구단지 착공 시기를 최대한 앞당겼다.

 

이런 노력은 1년 이상 소요될 수 있는 수도권정비심의 등 각종 인허가 절차를 불과 40여 일 만에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성과로 나타나기도 해 지난해 말 경기도 종합감사에서 정부의 규제 완화 정책에 부응하는 우수 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군포신문 제724,724합본호 2015년 5월 11일 발행~2015년 5월 22일>

 

오성준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