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1-28 15:48

  • 뉴스 > 교육/문화

군포시, 도서관 통합반납서비스 확대 운영

산본역에 통합반납함 설치… 시민독서활동 편의 증진

기사입력 2018-04-06 17: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군포시민들은 4월부터 관내 지하철역인 산본역(지하철 4호선)에서도 무인도서반납이 가능해진다.

군포시 중앙도서관은 최근 산본역 2번 출입구에 통합반납함을 설치해 타관도서 통합반납서비스를 추가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타관도서 통합반납시스템은 관내 공공도서관과 작은도서관 상호 반납이 가능하도록 운영되는 시스템으로 시민독서활동 편의를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현재 설치운영되는 도서관은 공공도서관(중앙산본당동대야부곡어린이) 6개소와 작은도서관(시청 밥상머리 북카페당정문화궁내동작은도서관꿈드림도서관동화나무어린이도서관버드나무에부는바람) 6개소다.

시는 생활밀착형 독서환경 편의를 보다 증진시키고자 유동인구가 많은 산본역에 추가로 설치했으며, 앞선 군포시 12개 도서관을 통해 대출한 이용자들은 출퇴근, 하교 시간 등 언제든지 편리하게 책을 반납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도서가 소장된 도서관과 대여 장소가 달라 책을 회수하는 데 시간이 소요되므로 가급적 통합반납함 이용 시 1일 경과 후에 책을 빌리는 것이 좋다.

중앙도서관 이운재 관장은 바쁜 직장생활로 인해 도서반납을 기한 내 하지 못해 대출에 제한이 걸린 분들을 보며 많이 안타까웠다. 손쉽게 반납할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이 이용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군포신문 제771호 2018년3월31일~4월10일>

이새빛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