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3-01-13 11:07

  • 뉴스 > 정치

성기선 경기교육감 후보, “소중한 아이들이 과거에 묶이지 않도록 꼭 투표장 가 달라” 호소

“특권찬스, 부모찬스가 아닌 ‘학교찬스’ 학교에서 아이들이 희망을 찾는 경기교육 만들 것”

기사입력 2022-05-31 19: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31일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교육감 선거는 학교 교육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결정하는 중대한 선거라며, “우리의 소중한 아이들이 과거에 묶이지 않도록 꼭 투표장에 가 달라고 유권자에게 호소했다.

 

성기선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내내 절실한 목소리를 들었다면서, “특히 신도시 지역의 과밀학급과 먼거리등교 문제, 맞벌이 부모의 돌봄문제, 짧은 기간에 겹치는 수행평가의 고통을 호소하는 학생들의 요구, 하나하나 절실했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성 후보는 이어 이번 경기도 교육감 선거는 정치인이냐 교육자냐, 교육이 앞으로 갈 것인가 후퇴할 것인가 등 쟁점이 있었지만 학력에 대한 쟁점이 핵심이라며 이번 교육감 선거는 상위권 학생 중심의 학교, 특권교육과 부모찬스가 더욱 기승을 부리는 경기교육이 되느냐, 아니면 모든 학생이 자신의 속도와 방향에 맞게 공부하고 동반성장하는 학교, 부모찬스가 아닌 학교찬스로 뒤처진 학생들도 다시 기회를 찾을 수 있는 경기교육이 되느냐 하는 중대한 선거라고 교육감 선거의 핵심 관점을 제시했다.

 

성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초조하고, 종종 교육자로서 본분을 잃을까 두려웠다. 평생 교육자로 사셨던 돌아가신 아버지를 기억했고, ‘교육에는 좌우가 없고 오직 참다운 인간을 길러내는 것이 교육이라고 짚어주신, 40년 전 은사님의 문자를 받고 정신이 번쩍 들기도 했다고 소회를 밝히고 저 성기선이 지역격차, 학교격차, 사교육 격차를 뛰어넘는 모든 학생이 깨어있는 교실공동체, 학교공동체를 만들겠다. 학교가 학생들의 희망이 되고, 꿈을 포기한 아이들부터 챙기는 경기교육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군포신문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